수상한 그녀(Miss Granny, 2014) Jesker Think

예고편이 더 재밌는 영화.

나문희를 굉장히 기대하게 했지만, 왕가네 식구들 때 부터 괜히 비호감 캐릭터로 등장하고 여기에서도 그다지 호감이 생기지 않는 캐릭터를 연기해서 그런지, 조금 실망이다.
나는 어느 정도의 나이대를 가진 배우들은 연기력을 보기 보다는 이야기속 캐릭터 공감도를 보기 때문에 중노년의 배우들은 배역의 선택을 중요시 본다. 그것에 미뤄보아 나문희씨는 더 이상 하이킥에서 나온 귀여운 할머니의 호감 이미지에서 많이 멀어진 것 같다.



노래부터 스토리까지 끌리는 소재는 많았지만 정작 끌리지 않은 그런 영화.


사담 : 사실 왠지 모르게 예고편이 나오기 전에는 이 영화가 그리 끌리지 않았다.
무엇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랬다.


옛날에 쓴건데... 비공개로 했었네... ㅋ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